동대문 쪽 홈플러스에

가끔 장을 보러가면

바로 앞에 있는 곱창집에

손님들이 바글바글 한 것을

볼 수 있었어요.

제가 또 한 곱창러버입니다만...

그래서 어느날 친구를 소환하여

곱창먹으로 갔더랬지요.

 

 

 

 

기본 찬입니다.

상추를 가지런히 정돈해서

예쁘게 담아주시더라구요.

양파가 놀랍게도

맵지 않았다는 친구의 의견.

 

 

 

 

야채곱창 2인분입니다.

음.. 양은 보통 정도의 느낌이랄까.

야채가 좀 많긴 했네용.

그래도 잡내가 나지 않는 편이라 좋았어요.

다 먹고 볶음밥까지 먹었는데

사진이 없네용.. 또르르...

 

소주 한 병까지 해서 28000원 나왔습니다.

곱창은 왜 비쌀까요.. 흑...

 

 

 

 

신고



티스토리 툴바